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소감은 대체 왜 써야 하나요?
    목양/캠퍼스 선교 2015.07.16 11:20

    목자님. 소감은 대체 왜 써야 하나요?

     

    *학생 : 목자님. 우리가 소감을 발표하잖아요. 그런데 대체 왜 소감을 써야 되는 거죠? 

     그 대답을 위해선 우선 소감의 정의를 알아야 될 것 같아요. 소감이란 ‘말씀 묵상을 통한 하나님과의 만남’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UBF의 소감에는 자신의 삶을 돌아보며 쓰는 ‘인생소감’, 주일예배 말씀에 기초해서 매주 쓰는 ‘말씀소감’, 일용할 양식으로 매일 쓰는 ‘양식소감’ 등이 있습니다.

     처음 소감을 쓰는 양님들은 말씀에 대한 묵상 없이, 성경말씀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나열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것은 올바른 ‘소감 쓰는 방법’이 아닙니다. UBF에서는 소감을 통해서 자신의 생각이 아닌 ‘성경말씀 자체’를 깊이 묵상하고 영접하도록 돕고 있습니다. 따라서 소감내용에 성경말씀, 회개(죄 고백), 결단과 감사가 있으면 ‘좋은 소감’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럼 어떻게 써야 ‘올바른 소감’이 될까요? 우선은 소감을 쓸 때 오랫동안, 깊이 성경말씀을 묵상해야 합니다. 소감을 쓰는 시간이 하나님과 사랑의 교제를 나누는 ‘기쁨의 순간’이 되어야 합니다. 몇몇 학생 분들은 발표해야 한다는 사명감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소감을 감당함으로, 소감을 쓰는 시간이 마치 ‘대학교 과제’를 준비하는 것처럼 힘들게 느껴질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소감을 쓰기 전에 시간적 여유를 가지고, 말씀 앞에서 자신을 돌아보고 성찰할 수 있는 시간을 가져야 합니다. 한편의 소감을 쓰기 위해 하나님의 말씀에 대해 열린 마음을 갖고 하루, 일주일, 또는 한 달 동안 성경말씀을 여러 번 읽고 묵상하면서 깨닫는 ‘하나님의 은혜’를 소감에 써야 합니다. 그럴 때 자신도 은혜를 받고 듣는 이들도 감동을 받게 되며, 진정한 ‘영적 성장’이 이루어질 수 있는 것입니다. 

     또한 알아두면 좋을 것은 ‘소감은 하나님 앞에 써야 한다는 것’입니다. 소감을 온전히 하나님 앞에서 쓸 때, 올바르고 진실 된 소감을 쓸 수 있습니다. 하지만 반대로 듣는 사람에 대해 의식하고 사람들이 듣기에 좋은 소감을 쓰고자 한다면, 소감을 통한 ‘영적 성장’이 더디게 됩니다. 나보다 먼저 소감을 발표한 사람이 은혜로운 소감을 발표하면 마음이 힘들어집니다. ‘나는 저렇게 은혜로운 소감을 못 썼는데 어떡하지..’, ‘저 학생은 소감을 왜 저렇게 길게 쓰는 거야. 나는 겨우 한 장 채웠는데..’ 이런 생각을 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물론 다른 학생들의 은혜로운 소감을 들으며 ‘나도 저 학생처럼 열심히 말씀 묵상하고, 기도해서 하나님의 사랑을 체험해야지!’ 같은 선의의 경쟁하는 마음은 좋을 수 있지만, 소감으로 인해 열등감이나 비교의식을 갖는 것은 좋은 현상이 아닙니다. 왜냐하면 소감은 ‘말씀묵상을 통한 하나님과의 개인적인 만남’이기 때문입니다. 


    *학생 : 소감은 하나님과의 개인적인 만남이라고 하셨잖아요. 근데 왜 공개적인 장소에서 소감을 발표해야 되는 거죠? 저는 아직도 사람들 앞에서 소감을 발표하는 것이 힘들어요. 그냥 학생끼리만 발표하거나 1:1 목자님 하고만 발표하면 안 되나요?

     목자님들과 다른 학생들 앞에서 소감을 발표하는 것이 힘들 수가 있습니다. 그 이유에는 무대 공포증, 자의식, 글을 쓰는 자신의 문장력이 부족해서 일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소감 발표가 힘든 가장 큰 이유는 다른 사람들 앞에서 ‘자신의 죄를 고백’ 해야 되기 때문입니다. 

     왜 ‘죄 고백’이 어렵습니까? 죄를 고백하는 것은 곧 ‘자기 죽음’을 의미하기 때문입니다. 

     소감 발표를 통한 죄 고백은 하나님과 사람들 앞에 ‘자신이 죄인으로 선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것은 마치 자신이 다른 사람들 앞에서 부끄럽게 죽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내가 이런 죄를 고백하면 다른 사람들이 나를 어떻게 생각할 것인가.. 어떻게 관리해온 이미지인데..’ 이렇게 걱정하는 사람은 자신의 명예심과 자존심이 죽어야 하는 것 때문에 소감발표시간이 고통스럽습니다. 사람들이 자신의 은밀한 내면의 죄악과 고통을 알게 되면, 마치 알몸을 보이는 것처럼 수치스럽기 때문에 소감을 발표하지 않고자 합니다. 

     그래서 죄의 고백은 ‘십자가를 지는 행위’와 같다고 말하는 것입니다. 죄를 고백하는 것으로 우리는 십자가를 지겠다고 나서는 것입니다. 하지만 그럴 때 우리 죄를 위해 십자가를 지신 ‘예수님의 용서의 사랑’을 깊이 체험 수 있습니다. 죽음 뒤에는 부활이 있듯이, 부끄럽고 수치스러워 죽을 것 같은 가운데서도 고백한 죄는 ‘용서의 감격’으로 변합니다. 깊은 고통과 좌절에서 벗어나 ‘구원과 용서의 감격’을 체험하게 됩니다. 죄악 속에 살던 자신의 과거는 죽고, 이제는 예수님의 부활에 동참하게 됩니다. 이와 같이 소감발표를 통한 ‘죄 고백’은 십자가를 지는 것인 동시에, 승리의 기쁨 속으로 들어가는 것입니다. 


    *학생 : 하지만 꼭 사람들 앞에서 죄를 고백해야만 용서를 받는 게 아니잖아요. 저는 이미 기도실에서 하나님 앞에 죄를 고백하고 죄 사함을 받았으니까, 굳이 사람들 앞에서 죄 고백을 할 필요가 없을 것 같아요.

     상당히 좋은 지적입니다. 죄 고백은 ‘자유’이기 때문에 그 말은 맞습니다. 진실 된 죄의 고백은 절대로 강요되어지거나 율법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죄 고백이 율법처럼 반드시 해야 되는 것이 되어버린다면 소감을 쓰는 시간이 상당히 힘들어집니다. 그러므로 죄 고백은 절대로 강제가 되어서는 안 됩니다.

     하지만 우리는 또한 ‘소감을 통한 죄 고백’의 장점도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야고보서 5장 16절 말씀을 보면, 초대 교회 성도들에게 ‘서로 죄를 고백하라’고 권면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소감을 통한 죄 고백은 공동체 속에서 자신의 닫힌 마음을 열게 하고, 내면의 치유를 도와주기 때문입니다. 또한 자신의 죄를 깨닫도록 도와줍니다. 서로간의 고백을 통해 인간은 모두가 죄인이며, 모두가 긍휼히 여김을 받아야 할 존재들임을 깨닫게 됩니다. 다른 사람도 나와 같이 연약한 인간임을 알 때, 서로를 더 아끼고, 이해하고, 용서하고 사랑할 수 있습니다.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죄 고백은 율법이 아니라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강요에 의해서가 아니라 자발적인 동기에 의해 죄를 고백하는 자세를 가져야 합니다. 우리는 죄인일 수밖에 없고, 그렇기에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용서의 사랑을 베푸신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먼저 하나님을 바라보고, 나의 고백을 듣고 있는 사람들이 예수님께서 용서를 선포하신 것처럼, 용서의 마음으로 앉아 있다는 것을 믿어야 합니다.

     야고보서 5장 16절은 말합니다. ‘이러므로 너희 죄를 서로 고하며 병 낫기를 위하여 서로 기도하라 의인의 간구는 역사하는 힘이 많으니라’ 

     소감 발표를 통한 죄고백의 가장 큰 장점은 ‘용서의 확신’을 ‘증강’ 시킬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 확신은 하나님께서 교회의 다른 성도 분들을 통해 우리에게 주시는 것입니다. 

     특히 신앙이 어린 사람에게 소감이 매우 유익한 이유는, 소감을 통해 죄 고백을 함으로써 ‘죄 사함의 확신’을 체험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소감을 통한 구체적인 죄 고백은 ‘용서의 강한 확신’을 심습니다. 하지만 또한 분명하게 알아야 될 것은, ‘죄 고백이 곧 죄 사함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죄 사함은 오직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흘리신 보혈의 피를 믿고 붙들 때만 일어날 수 있습니다. 소감은 다만 죄 사함의 확신을 증강시켜주는 도구의 역할을 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내가 소감을 통해 죄를 솔직하게 고백하지 않으면 죄 사함을 받을 수 없는 것인가’ 같은 생각은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그럼 용서의 확신을 증강시킨다는 말이 무슨 의미를 갖습니까? 

     만약 당신이 죄를 짓고 죄의식에 시달리며 고통하고 있다고 가정해봅시다. 죄책감에 시달리다 힘들어서 기도실로 달려갔습니다. 예수님의 보혈의 피를 붙들고 ‘저의 죄를 사하여 주옵소서’ 간절히 기도하였습니다. 영화를 보면 머리위로 빛이 임하며 ‘내가 너의 죄를 사했노라’ 하는 음성이 들려오는데, 현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때론 기도실을 나와도 여전히 마음 한구석에 죄의식이 남아있습니다. ‘내가 정말 죄 사함을 받았는가’ 의구심이 듭니다. 하지만 이때 성도들 앞에 소감을 발표하며 진실 된 고백을 하면, ‘죄 사함의 확신’을 얻을 수 있습니다. 소감을 듣는 사람들은 ‘죄의 용서를 선포하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전권대사들’로서 그를 이해하고 품어줍니다. 죄책감에 고통 하는 당신에게 ‘예수님께서 이미 당신의 죄를 용서하셨습니다. 당신을 용서하신 하나님을 찬양 합니다’ 라는 믿음의 말을 해줍니다. 진실 되게 회개하는 당신을 위해 박수를 치며 아멘을 외칩니다. 그럴 때 ‘발표자’는 비로소 사람들 앞에서도 정죄의식에 시달리지 아니하고, 죄의식에서 ‘자유’하게 되는 것입니다. 또한 그가 이렇게 어려움을 극복하고 소감을 발표 할 수 있는 것도 이미 다른 사람들, 특히 신앙선배들이나 동료들이 먼저 진실하게 죄 고백을 했기 때문입니다. 다른 사람들의 소감을 통해 ‘예수님 안에서는 어떠한 죄도 용서받는다’는 확신과 ‘나도 죄를 고백하면 자유를 얻는다’는 담력을 얻게 됩니다. 

     하지만 또 한가지 기억해야 할 것은 소감을 통해 죄를 고백할 때도 지혜롭게 해야 된다는 것입니다. 너무 자세하게 자신이 지은 죄들을 열거하면서 하나하나 일일이 발표 하시지는 않아도 됩니다. 물론 그것이 나쁘다는 것은 아닙니다. 자신이 예수님 앞에 죄 사함의 확신이 있을 때, 사람들 앞에 자세하게 자신의 죄를 고백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누구누구를 지금까지 마음속으로 판단했고, 저는 그때 그 사람을 이렇게 이렇게 하고 싶었고, 저의 내면은 이러이러했습니다’, ‘저는 정욕의 죄를 지었는데 그 내용은 무엇 무엇이고, 제가 본 비디오의 내용은 무엇 무엇 이였습니다’와 같이 때론 불필요해 보이는 것을 너무 자세하게 고백할 필요는 없습니다. 죄를 고백할 때도 지혜롭게 발표해야 됨을 기억해주시길 바랍니다.


    * 학생 : 저는 지금까지 목자님들이 소감을 쓰고 발표하라고 하셔서 마지못해 했었는데, 저의 소감이 저는 물론이고 소감을 듣는 사람들한테 까지 이렇게 큰 영향력을 끼치는지 전혀 몰랐어요. 혹시 소감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유익이 더 있나요?

    우선 여러분은 소감을 통해 ‘내적인 치유’를 얻을 수 있습니다. 나와 비슷한 인생경험을 했거나 유사한 내면 문제를 갖고 있었던 사람이 ‘자신의 변화된 모습’을 생생하게 간증할 때, 절망에 빠졌던 사람들이 ‘나도 변화할 수 있을 것’ 이라는 낙관적인 희망을 갖게 됩니다. 자신과 똑같은 죄악에 빠졌다가 건강하게 회복되고 행복해진 사람의 소감을 통해 ‘나도 저렇게 될 수 있다’는 치유의 확신을 얻는 것입니다. 변화된 사람의 ‘문제 극복 과정’을 들으며 같은 방법을 시도해 보는 것도 많은 도움이 됩니다. 이런 과정을 통해 신앙이 성장하고 자신에 대해서도 더 깊이 발견하게 되며 영적으로 성숙하게 됩니다. 

     또한 고립되었던 자아에서 벗어나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정체성을 회복시켜줍니다. 많은 사람들이 유독 자신들만이 비참하며, 자신만이 용납될 수 없는 문제, 생각, 충동을 갖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남에게 털어 놓을 수 없는 은밀한 문제로 인해 열등감과 죄책감, 불안을 안고 살아갑니다. 하지만 소감 발표를 통해 ‘나만 그렇다’는 생각이 잘못되었음을 보여주고, 보편성을 느끼도록 합니다. 고립되었던 자아에서 벗어나 자신이 겪는 고통과 생각들이 다른 사람들과 비슷하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심리적인 안정을 갖게 됩니다. 다른 사람의 은밀한 문제를 고백하는 소감을 들으면서 ‘나만 그런 문제로 고민한 것이 아니었음’을 깨닫고 하나님 앞에서 완전한 자는 한 사람도 없으며, 인간은 함께 순례의 길을 걷는 동행자임을 깨닫게 됩니다. 이해를 통한 성도간의 깊은 관계성을 이룰 수 있습니다.

     또한 소감은 결단하게 합니다. 사단은 끊임없이 죄악 속에 살던 과거의 내 모습으로 되돌아가도록 우리를 유혹합니다. 세상의 즐거움을 통해 미움, 정욕, 나태함, 술과 같은 ‘짧은 쾌락’을 바라보게 합니다. 하지만 소감은 하나님의 말씀을 과거의 사건이 아닌 현재, 이곳의 실제로 받아들이게 도움으로써 그러한 유혹과 맞서 싸울 힘을 제공해 줍니다. 소감을 통해 개인은 결단을 하게 됩니다. 소감을 통한 이러한 결단은 강제적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영적 실재를 깨닫게 된 개인이 자발적으로 자신을 비우고 헌신하도록 합니다. 이러한 결단의 힘과 하나님의 끝없는 은혜의 결과로 성도는 영적으로 성숙해지게 될 것입니다.


    (제주 UBF 제공)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