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탕자의 귀향
    묵상 및 나눔/단상 2019. 4. 15. 14:48

    렘브란트 '탕자의 귀향'

    작은 아들의 머리를 보라.

    집을 떠날 때 휘날리던 긴 머리는 어디로 갔는가?

    죄수처럼 삭발을 했다.

    작은 아들이 입은 옷을 보라.

    겉옷은 어디로 가고 속옷만 남았다.

    깡마른 몸을 겨우 가리고 있다.

    작은 아들의 신발을 보라.

    오른 쪽 신발의 발뒤축은 거의 닿아 없어졌다.

    왼쪽 신발은 아버지 품에 안기다가 벗겨졌다.

    아버지의 눈을 보라.

    오른 쪽 눈은 다른 곳을 보고 있고

    왼쪽 눈은 거의 감겨 있다.

    너무 마음 아파 돌아 온 아들의 비참한 몰골을 볼 수 없는 것처럼. 

    아버지의 오른 손과 왼 손을 보라.

    오른 손은 어머니의 손이다.

    탕자의 등을 어루만지고 위로한다.

    왼 손은 아버지의 손이다.

    다시는 너를 잃지 않겠다는 듯이 움켜쥐고 있다.

     

    '묵상 및 나눔 >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탕자의 귀향  (0) 2019.04.15
    하노이 북미 정상 회담  (0) 2019.03.02
    노동과 사명, 그리고 세상  (0) 2019.02.22
    예수를 바라보자  (0) 2018.12.14
    뒤집으시는 분  (0) 2018.12.10
    두려운 은혜  (0) 2018.12.10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