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시가 내게로 왔다 / 파블로 네루다
    기타/시 2015.05.20 14:11


    시가 내게로 왔다


    -파블로 네루다



    그러니까 그 나이였다. 시가 날 찾아왔다.

    난 모른다. 어디서 왔는지

    겨울에서였는지 강에서였는지 언제 어떻게 왔는지

    아니, 목소리는 아니었다. 말(言)도, 침묵도 아니었다.

    하지만 어느 거리에 선가 날 부르고 있었다.

    밤의 가지들로부터, 느닷없이 타인들 틈에서,

    격렬한 불길 속에서

    혹은 내가 홀로 돌아올 때,

    얼굴도 없이 거기에 지키고 섰다가 나를 건드리곤 했다.


    난 뭐라 말해야 할지 몰랐다.

    나의 입은 이름 부를 줄 몰랐고 나는 눈멀었었다.

    그런데 무언가 내 영혼속에서 꿈틀거렸다.

    열병 혹은 잃어버린 날개들이

    그 불에 탄 상처를 해독하며 난 고독해져 갔다.


    그리고 막연하게 첫 행을 썼다.

    형체도 없이, 어렴풋한, 순전한 헛소리,

    쥐뿔도 모르는 자의 순량한 지혜

    그때 나는 갑자기 보았다.

    하늘이 걷히고 열리는 것을, 혹성들을, 고동치는 농장들을,

    화살과 불과 꽃에 만신창이가 된 구멍뚫린 그림자를,

    소용돌이치는 밤을, 우주를 보았다.


    그리고 나, 티끌만한 존재는 신비를 닮은 신비의 형상을 한,

    별이 가득 뿌려진 거대한 허공에 취해

    내 자신이 심연의 순수한 일부임을 느꼈다.

    나는 별들과 함께 떠돌았고, 내 가슴은 바람 속에서 멋대로 날뛰었다.

    '기타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INVICTUS(Christian version)  (0) 2015.06.11
    시인 예수 / 정호승  (0) 2015.05.20
    시가 내게로 왔다 / 파블로 네루다  (0) 2015.05.20
    나는 이런 사람이 좋다 / 헨리 나우웬  (0) 2015.05.18
    고슴도치 스토리  (0) 2015.05.06
    기도  (0) 2015.05.06

    댓글 0

Designed by Tistory.